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IBK기업은행, 신충식, 김세직 사외이사 선임

기사승인 2019.03.27  09:27:17

공유
default_news_ad2
신충식 전 농협금융지주 회장(왼쪽)과 김세직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오른쪽) (사진=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은행장 김도진)은 신충식 전 농협금융지주 회장과 김세직 서울대학교 교수가 사외이사로 선임됐다고 27일 밝혔다.

신충식 전 농협금융지주 회장은 농협중앙회 종합기획실, 금융기획부, 리스크관리실에서 근무하는 등 금융 관련 전문지식과 실무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2012년 농협은행 출범 당시 초대 지주회장 겸 은행장을 맡아 농협은행이 안정적으로 자리잡는데 탁월한 능력을 발휘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김세직 서울대학교 교수는 국제통화기금(IMF)에서 14년간 세계 및 한국의 거시경제와 금융 정책 개발활동을 수행한 경력이 있는 경제학자다. 학문뿐만 아니라 경제에 대한 충분한 실무경험도 보유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신충식 전 농협금융지주 회장과 김세직 서울대학교 교수의 사외이사 선임으로 기업은행은 정관에서 정한 사외이사 정족수 4인이 모두 채워지게 된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이번 사외이사 선임으로 어느 때보다 전문성 있는 이사회 운영이 가능해 졌다”며, “안정된 지배구조와 내실 있는 이사회 운영을 통해 중소기업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박소연 기자 financial@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5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3
ad44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2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