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박삼구 금호그룹 회장 퇴진... 그룹 "아시아나항공 경영 정상화 위해 전사 차원 노력할 것", 산은에 협조 요청도

기사승인 2019.03.28  14:14:00

공유
default_news_ad2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그룹 경영에서 물러난다. 

최근 발생한 아시아나항공의 회계 문제에 따른 금융시장 혼란에 책임을 지기로 한 것. 

박 회장은 또, 퇴진 결정 이전인 27일 저녁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을 만나 아시아나항공의 조기 신뢰 회복을 위한 협조를 요청했다.

28일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박삼구 회장의 퇴진을 알리며 박 회장과 이동걸 회장의 만남은 퇴진 결정 이전 이뤄졌다고 밝혔다. 

이어 박 회장은 그룹 회장직과 아시아나항공, 금호산업 등 2개 계열사의 대표이사직과 등기이사직을 내려놓는다고 전했다.

박 회장은 아시아나항공이 2018년 감사보고서로 금융시장을 혼란케 한 데 대한 그룹 수장으로서 책임을 지고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박 회장은 그룹 회장에서 물러나기 전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을 만나 아시아나항공의 조기 경영 정상화를 위한 진정성 담긴 요구를 했다고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전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그룹은 물론 대주주들도 어떤 희생을 감수하더라도 아시아나항공의 조기 경영 정상화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분간 이원태 부회장을 중심으로 그룹 비상 경영위원회 체제를 운영해 그룹의 경영공백이 없도록 할 예정"이라며 "빠른 시일 내 명망 있는 외부 인사를 그룹 회장으로 영입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양도웅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5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3
ad44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2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