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대표이사 사임.. 윤재엽 단독 대표 체제로

기사승인 2019.03.22  17:00:32

공유
default_news_ad2

- 김윤 회장은 이사회 의장직만 유지... 제68기 정기주주총회 및 이사회 개최

윤재엽 삼양홀딩스 대표가 종로구 삼양그룹 본사 1층 강당에서 22일 개최된 제68기 삼양홀딩스 정기주주총회를 진행하고 있다.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이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나고 이사회 의장직만 유지하기로 해 삼양홀딩스의 전문경영 체제가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삼양홀딩스(대표 윤재엽)는 22일 서울 종로구 연지동 소재 삼양그룹 본사 1층 강당에서 제68기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재무제표 승인과 이사 선임 등의 안건을 모두 원안대로 의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주총에서는 제68기 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변경, 이사 선임,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감사 보수한도 승인 등 6개 안건이 상정돼 모두 원안대로 의결됐다.

영업보고에서는 2018년 영업수익 831억원, 세전이익 485억원 등이 보고됐으며 제68기 재무제표 승인에 따라 보통주 1주당 2000원, 우선주 1주당 2050원의 현금 배당이 의결됐다.

이사 선임 안건에서는 이두성 성균관대학교 교수를 사외이사로 재선임하고, 유관희 고려대학교 명예교수와 이용모 건국대학교 교수를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이어진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안건에서는 3명의 사외이사를 감사위원으로 선임해 감사위원회를 구성했다.

윤재엽 대표는 “올해 삼양홀딩스는 영업수익 1038억원, 세전이익 696억원을 목표로 삼양그룹의 변화와 혁신을 선도할 것”이라고 인사말을 통해 말했다.

주총 이후 진행된 이사회에서는 김윤 회장이 이사회 의장직은 유지하되 대표이사직은 사임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향후 삼양홀딩스는 윤재엽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된다.

삼양홀딩스 관계자는 “이사회 본연의 견제 및 감독 기능을 강화해 의사 결정의 효율성과 투명성을 높이고자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직을 분리했다”며 “삼양홀딩스는 이번 주총을 통해 사외이사의 비중을 60%까지 늘리고 감사위원회와 전자투표제를 도입하는 등 기업지배 구조 선진화를 위한 다양한 조치를 실행했다”고 설명했다.

양현석 기자 market@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5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3
ad44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2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