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카드사들, 이마트·롯데백화점 등 대형마트와 ‘수수료 전쟁’ 시작

기사승인 2019.03.14  16:31:02

공유
default_news_ad2

카드사들이 현대자동차와의 수수료 전쟁에서 패배한 가운데 유통업계와 카드사 간 수수료 협상도 함께 주목받고 있다.

1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주요 대형마트와 백화점은 카드사의 가맹점 수수료율 인상 통보에 대해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카드사에 전달했다.

카드사들은 대형마트 1위 업체인 이마트에 이달 1일부터 수수료율을 2%대 초반으로 평균 0.14% 포인트 인상하겠다고 지난달 통보했다. 하지만 이마트는 수수료율 인상의 근거가 없다면서 카드사에 수용 불가 의사를 전달했다.

이마트는 작년 4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614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58.9% 감소하는 등 실적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이나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등 대형 유통업체 역시 전년 동기보다 매출이 크게 감소해 비슷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백화점과 롯데마트 역시 카드사들로부터 수수료율을 올리겠다는 통보를 받고는 최근 인상안 수용 거부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수수료율을 인상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이다.

카드사들은 이미 이달 1일부터 올린 수수료율을 대형마트에 적용하고 있다. 카드사와 유통업체 간 협상이 끝나면 수수료율 차액을 정산해 유통업체에 돌려주게 된다.

양측의 입장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지만, 가맹점 계약해지와 같은 극단적인 상황으로 치닫지는 않을 것으로 관계자들은 보고 있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가맹점 계약 해지보다는 협상 타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순원 기자 financial@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5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3
ad44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2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