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중견 기업으로 쪼그라드나' 긴급 이사회 연 금호그룹, 아시아나항공 매각 여부 결정할 듯

기사승인 2019.04.15  10:35:59

공유
default_news_ad2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오늘(15일) 오전 긴급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매각 여부를 최종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아직 구체적인 매각 방식은 결정되지 않은 가운데, 한화와 SK 등이 인수 후보자로 떠오른 상황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오늘(15일) 오전 긴급 이사회를 연다. 

이번 이사회에서 아시아나항공 매각 여부가 최종 판가름날 것으로 보인다. 

현재 관련 업계에서는 금호그룹이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 매각 내용을 담은 자구계획 수정안을 안건으로 올려 의결한 뒤 채권단에 공식 제출할 것으로 전해지는 상황.  

금호그룹이 지난 10일 채권단 측에 제출한 자구계획안은 거부당한 바 있다. 

아시아나항공 매각과 함께 일부 자회사도 함께 매각 수순을 밟은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현재 금호그룹은 금호고속 → 금호산업 → 아시아나항공 → 아시아나IDT로 이어지는 지배구조다. 

아시아나항공은 현재 에어부산(지분율 44.2%), 아시아나IDT(76.2%), 아시아나에어포트(100%), 아시아나세이버(80%), 아시아나개발(100%), 에어서울(100%) 등을 계열사로 거느리고 있다. 

만약 아시아나항공 매각과 함께 에어서울 등의 계열사도 매각 수순을 밟게 되면, 금호그룹은 항공 산업에서 완전히 손을 떼게 된다. 이 경우 금호그룹은 중견기업 규모로 쪼그라든다.

다만, 아직 아시아나항공 매각 방식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드러나지 않은 상태다. 

한편, 금호그룹이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약속하면 채권단은 추가 자금 지원에 나설 것으로 전해진다. 

양도웅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5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3
ad44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2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