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대우조선, 그리스 선주로부터 LNG운반선 1척 수주... 올해 목표 수주액 15.5% 달성

기사승인 2019.04.10  10:25:25

공유
default_news_ad2

- 이성근 사장 취임 후 첫 선박 계약
올해 LNG운반선 4척, 초대형원유운반선 6척 등 총 10척 수주

지난 9일(현지시간) 그리스에서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사장(오른쪽)과 안젤리쿠시스 그룹 존 안젤리쿠시스 회장이 LNG운반선 건조 계약서에 서명한 뒤 악수를 하고있다. <제공=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LNG운반선 1척을 수주하며, 본격적인 수주활동에 시동을 걸었다.

대우조선해양은 그리스 최대 해운사인 안젤리쿠시스 그룹 산하 마란가스(Maran Gas Maritime)社로부터 17만4000㎥ 규모의 LNG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2년 1분기까지 선주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 수주로 안젤리쿠시스 그룹과 대우조선해양과의 인연이 다시 한번 더 조명을 받고 있다.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이번 계약포함 대우조선해양에 무려 105척의 선박을 발주한 최대 고객이며, 올해 대우조선해양이 수주한 LNG운반선 4척 모두 안젤리쿠시스 그룹이 발주했다.

특히 전임 정성립 사장이 2015년 취임 후 첫 계약한 선박이 안젤리쿠시스 그룹의 원유운반선 2척이었다. 

이번에 이성근 사장 취임 후 첫 선박 계약 또한 안젤리쿠시스 그룹의 선박으로 끈끈한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계약식에 참석한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사장은 “기술력과 더불어 고객사와의 끈끈한 신뢰관계가 대우조선해양이 가진 세계 최고의 경쟁력”이라며 “이러한 경쟁력을 바탕으로 올해 수주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현재 마란가스社와 LNG운반선 추가발주에 대해서도 논의하고 있어,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되는 상황이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현재까지 LNG운반선 4척, 초대형원유운반선 6척 등 총 10척, 약 13억 달러(1조4851억여원) 상당의 선박을 수주해 올해 목표 83억7000억 달러(9조4819억여원)의 약 15.5%를 달성했다.

양도웅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5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3
ad44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2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