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자영업자 대출 연체 리스크 확산 우려...'리스크 관리' 집중하는 금융권

기사승인 2019.03.27  17:42:50

공유
default_news_ad2

상호금융, 저축은행 등의 제2금융권 연체율이 3년 만에 최고치로 치솟으며 리스크 확산 우려가 제기되는 상황에서 금융권은 리스크 관리 강화에 더욱 집중하는 모양새다.

저축은행중앙회는 지난 22일 조직개편을 단행하며 금융리스크팀을 신설했다.

저축은행중앙회 관계자는 금융리스크팀 신설과 관련해 ”저축은행중앙회의 지급준비예탁금과 일반예탁금 등에 대한 리스크 관리 강화 차원에서 마련한 것이다. 각 투자상품에 대한 사후관리를 강화한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금융당국도 상호금융, 저축은행 대출 등과 관련해 리스크 관리에 나섰다.

금감원은 지난 26일 ‘2019년 중소서민금융 부문 금융감독 업무설명회’를 통해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대내외 리스크 요인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제2금융권에도 2분기부터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규제를 도입한다고 전했다. 금융업권별 특성을 반영한 DSR 관리지표를 도입해 가계대출 안정화와 질적개선을 유도하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개인사업자대출에 RTI(이자상환비율) 준수를 적용하기로 했다. 관리업종 운용 및 자금용도외 유용 점검 기준의 이행실태를 점검하는 등의 리스크 관리를 강조했다.

이와 함께 건전성 감독체계 정비를 추진한다. 이에 따라 저축은행에 예대율 규제를 도입하고 신용카드 수익성 분석체계를 합리화하며 상호금융조합 여신업무기준 등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업무설명회에는 저축은행, 여신전문금융회사, 상호금융조합, 대부업자, VAN사 등 5개 금융업권 임직원이 참석했다.

권인원 금융감독원 부원장은 "중소서민금융회사가 국민의 신뢰를 얻고 장기적인 성장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체계적 리스크 관리, 적극적 포용금융 실천 및 실효성 있는 내부통제 구축 등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소연 기자 financial@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5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3
ad44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2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