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전 전력연구원, 국내 최초 글로벌 규격의 '전기차 충전 플랫폼' 개발

기사승인 2019.03.21  11:15:00

공유
default_news_ad2

- 북미유럽에서 사용 전기차 충전 설비 표준 규격 사용... 충전 앱 개발에 사용

국제 충전기 통신 규격에 맞는 '전기차 충전서비스 플랫폼'을 한전 전력연구원이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 사진은 한전 본사.

국제 충전기 통신 규격에 맞는 '전기차 충전서비스 플랫폼'이 국내 최초로 개발됐다.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 전력연구원은 국내 최초로 국제 충전기 통신 규격을 적용한 “전기차 충전서비스 플랫폼”을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한전에 따를면 이 플랫폼 활용 시 전국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소를 대상으로 충전 부가서비스를 스마트폰 APP처럼 손쉽게 개발, 설치, 삭제할 수 있다. 

이 플랫폼은 국외에서도 활용·개발이 가능하도록 국내 전기차 충전사업자별 고유 충전기 통신 방식을 벗어나 북미, 유럽 등 글로벌 표준 충전기 통신 규격을 적용하여 개발했다. 또 플랫폼 신뢰성 확보를 위해 별도의 충전인프라 운영 및 전기차 고객서비스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해 테스트를 진행했다.

작년 기준 국내에서는 급속 및 완속 충전기 1만3900기 이상이 구축됨에 따라 충전시설에 대한 효과적인 운영이 필요한 상황이다. 기존 충전시설 통합 운영시스템은 단순한 데이터 관리 시스템으로서 부하 예측 관리, 충전기 자산관리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어려웠던 것이 사실이다.
 
전력연구원에서 개발한 플랫폼을 통해 전기차 충전기 제조사는 충전기 펌웨어 업그레이드, 시스템 원격제어 등이 가능해지며, 한전의 충전인프라 운영자는 전기차 데이터 분석, 충전기 자산관리, 통합관제 시스템 구축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전력연구원은 플랫폼이 급속 및 완속 충전 시스템에서도 적용이 가능하도록 구현했으며 시험을 통해 적합하게 동작됨을 확인했다.

향후 전력연구원은 국내외 충전사업자들을 대상으로 플랫폼의 기술이전을 추진할 예정이며, 개발된 플랫폼은 전력수급 상황에 따라 충전인프라에 연결된 전기차의 충전 전력을 수요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는 V2G(Vehicle to Grid)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양현석 기자 market@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5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3
ad44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2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