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마포구, '상자텃밭' 21일부터 28일까지 선착순 분양 지원

기사승인 2019.03.15  11:17:48

공유
default_news_ad2

마포구가 집 앞 공터나 옥상, 베란다에서도 손쉽게 작물을 재배할 수 있는 상자텃밭을 오는 21일부터 28일까지 분양한다고 15일 밝혔다.

모양과 규격, 급수형태가 다른 두 가지 종류의 상자텃밭 총 1800 세트를 분양한다. 길이와 폭이 60cm를 넘지 않는 아담한 크기의 상자텃밭은 잎채소 모종과 모종을 가꾸는 데 쓰이는 상토, 상자 세 가지로 구성됐다.

도시농업 활성화를 위해 구는 상자텃밭 구매비용의 80%(시비 40%, 구비 40%)를 지원한다. 참여자는 금액의 20%만 부담하면 된다. 가격은 40L 규격 7000원(시중가격 3만5000원), 50L 규격 8000원(시중가격 4만원)이다.

공공기관과 유치원 및 초·중·고교, 구립 어린이집과 같은 교육기관은 구매비의 100%가 지원된다.

상자텃밭은 가정집과 일반 건축물 안의 자투리공간을 활용해 적은 비용으로 수월하게 작물을 키울 수 있어 주민들이 선호하는 도시농업 방식으로 떠오르고 있다.

상자텃밭 조성 모습. <제공=마포구청>

구 관계자는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친환경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매년 주민들의 참여가 늘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분양은 구민과 지역 소재 단체를 대상으로 이뤄진다. 개인은 한 가구 당 최대 5세트까지 신청할 수 있다. 단체와 공공기관 및 교육기관은 15세트까지 신청 가능하다.

마포구는 21일부터 28일까지 마포구청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선착순 접수를 진행한다. 인터넷 사용이 어려운 주민은 접수기간 내 공원녹지과(마포구청 4층)로 방문하면 된다.

상자텃밭은 4월 초부터 주민들에게 배부될 예정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마포구청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자연과 함께하는 삶에 대한 가치가 높아져 도시농업이 갖는 의미도 함께 커지고 있다”며 “주민들의 건강하고 여유로운 삶을 위해 다양한 도시농업 활성화 사업을 추진해나가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양도웅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5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3
ad44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2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