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활성화 안되는 제로페이…문제점은 '표준 규격' 아닌 '표준 규격'?

기사승인 2019.03.04  17:56:03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정부가 모바일 결제시스템 '제로 페이'의 공제 혜택을 늘릴 것으로 예상되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정부가 야심 차게 내놓은 제로페이지만 활성화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4일 납세자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홍남기 부총리는 근로소득자에 대한 신용카드 사용 금액 소득공제 축소를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 소상공인을 위해 카드 결제 수수료 부담 완화 목적으로 내놓은 제로 페이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정부는 제로페이에 소득공제율 40%를 적용하겠다고 이미 공언한 상황이다. 그러나 정부가 표준 규격을 맞춘 제로페이가 제대로 활성화되지 않은데 대한 문제점도 제기되고 있다.

최초 제로페이 개발 시 카카오페이와 비바리펍르리카가 제로페이 시범사업 참여를 보류하며 비활성화 우려를 키웠다. 당시 카카오페이는 해외 유명 결제 사업자와 맞춰 놓은 규격을 금융위원회에서 수용하지 않아 참여를 보류했고 비바리퍼블리카는 자사의 '토스' 계좌 외 제로페이 결제 계좌를 따로 운영해야 하는 비용 문제로 참여하지 않았다. 

따라서 결제시스팀이 제로페이 단일 규격으로 통합되긴 어렵겠지만 경쟁력 있는 몇몇 서비스가 실질적 표준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정부가 해당 간편 결제 서비스들을 어떻게 처리할지 귀추가 주목되는 시점이다.

서이수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5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3
ad44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2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