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중국, LCD TV 시장에서 한국 제치고 처음 1위 등극...TFT-LCD 패널도 중국 BOE 1위

기사승인 2019.02.10  17:54:32

공유
default_news_ad2

- 중국 중저가 업체 성장 지속...일본은 3위 머물러

중국이 지난해 글로벌 LCD TV 시장에서 처음으로 한국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전세계 TV시장의 1위와 2위를 달리고 있지만, 중국 중저가 TV제조업체들의 성장이 지속되면서 중국이 우리나라를 앞지르게 된 것.

10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지난해 1~3분기 전세계 LCD TV 출하대수는 총 1억5216만5000여대로, 이 가운데 중국 업체가 31.9%(4856만1000여대)로 1위를 차지했다. 

중국이 LCD TV 시장에서 그간 1위를 고수했던 한국을 제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017년에는 한국의 점유율이 32.4%를 기록해 중국(27.2%)을 앞섰다.

LCD TV (자료 화면)

중국에 1위 자리를 내준 한국은 4658만4000여대(30.6%)를 출하해 2위로 내려앉았다. 

일본은 2218만9000여대(14.6%)로 3위였다.

이어 유럽(421만4000여대·2.8%), 미국(358만2000여대·2.4%) 등이 차지했다.

IHS마킷은 “LCD TV 패널 시장에서 중국이 2017년부터 한국을 넘어섰고 지난해부터는 LCD TV 시장에서도 한국을 추월했다”고 설명했다.

실제 지난해 전세계 대형 TFT-LCD 패널 시장에서는 중국 BOE가 점유율 23%를 기록하면서 LG디스플레이(20%)에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

대만 이노룩스(17%)와 AUO(15%)도 삼성디스플레이(8%)를 제치고 각각 3, 4위에 올랐다.

중국이 '중국 굴기'를 앞세워 디스플레이 시장은 물론 스마트폰 등 전자제품 전반에서 상승세가 이어지며 한국은 커다란 위기에 직면할 전망이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5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3
ad44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2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