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일진다이아몬드, 700억 규모 유상증자 실시...수소연료탱크 제조설비 확충에 600억 등 투자 

기사승인 2019.06.12  17:33:47

공유
default_news_ad2

- 자회사 일진복합소재 수소연료탱크 제조설비 확충에 600억 선제적 투자
원유 시추용 드릴비트로 사용되는 PDC 등 신사업 확대 등에 100억 투자

일진다이아몬드가 자회사 생산시설과 신사업 확대를 위해 유상증자를 통한 대규모 투자에 나선다. 위는 현대자동차의 수소차 '넥쏘'에 탑재되는 수소연료탱크. <제공=일진그룹>

확대되는 수소경제에 발맞춰 일진다이아몬드가 자회사 생산시설과 신사업 확대를 위해 유상증자를 통한 대규모 투자에 나선다. 

일진다이아몬드는 12일 이사회 결의를 통해 700억원 규모의 증자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증자금액 700억원 중 600억원은 자회사인 일진복합소재(대표 김기현)의 수소연료탱크 생산시설 확충에, 100억원은 일진다이아몬드의 석유 시추용 '다결정 다이아몬드 컴팩트(PDC)' 사업 확대 등에 투자할 예정이다.

신주배정 기준일은 28일이며, 1주당 신주배정주식수는 0.2주로 주주배정 후 실권주 공모 방식으로 진행된다.

일진다이아몬드는 일진복합소재의 지분 82.8%를 보유한 모회사다.

정부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2040년까지 수소차 620만대를 생산하고, 수소충전소 1200개소를 구축할 예정이다.

일진복합소재는 국내 유일의 수소전기 차량용 연료탱크(타입4) 양산 기업으로서 정부의 로드맵에 적극 부응해 선제적 투자를 결정했다.

일진복합소재는 2014년 현대자동차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투싼 수소전기차에 연료탱크를 공급한 데 이어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에도 연료탱크를 독점 공급하면서 양산 노하우를 축적했다.

최근에는 현대자동차의 양산형 수소전기버스에 수소 저장 시스템(모듈) 및 연료탱크를 공급하는 업체로 선정됐다.

일진다이아몬드 PDC. <제공=일진그룹>

증자금액 가운데 100억원은 일진다이아몬드의 운영자금 및 미국 원유 생산량 증가에 맞춰 석유 시추용 PDC 사업 확대에 투자한다.

PDC는 공업용 합성다이아몬드를 이용한 산업용 공구 소재의 일종으로, 주로 석유 시추용 드릴 비트로 사용된다.

미국이 최근 원유 생산량을 늘리면서 석유 시추용 PDC의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 원유 생산량은 일일 1096만배럴로 2017년 대비 17% 증가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EIA는 올해도 미국 원유 생산량이 계속 증가해 일일 1230만 배럴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양도웅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5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3
ad44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2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