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태한' 영장 기각 후 '정현호' 소환 '초읽기'...삼성전자, 긴장감 고조 속 적극 대응 '태세 전환'

기사승인 2019.05.27  02:45:45

공유
default_news_ad2

- 유죄 추정 억측 보도 자체 촉구...검찰, 삼성전자 사업지원TF가 증거인멸 몸통으로 사사

검찰의 칼끝이 삼성전자 수뇌부를 향하면서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올해 들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경영 전면에 나서면서 경영체제 안착이 이루어지는 듯 했지만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수사가 빨라지며 분위기는 얼어붙었다.

27일 재계에 따르면 김태한 삼성바이오직스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검찰이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 타스크포스(TF) 사장을 소환이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에 앞서,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증거인멸을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태한 대표의 구속영장이 24일 기각됐다.

법원은 김태한 대표에 대해 지난해 어린이날 회의 참석 경위와 증거인멸 진행 과정에 비춰 증거인멸을 지시했는지 다툼의 여지가 있다는 등의 이유로 기각했다.

영장 기각은 검찰 수사에 제동을 거는 악재로 여겨지지만, 검찰은 여전히 칼자루를 쥐고 있다.

삼성전자 사업지원TF 김모 부사장과 삼성전자 박모 부사장에 대해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며 법원이 구속영장을 발부했기 때문이다. 

따라서, 검찰은 증거인멸의 '몸통'이 삼성전자 사업지원TF라고 판단하고 칼끝을 겨눌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 사업지원TF가 삼성 미래전략실의 후신으로 알려진 점을 감안하면 "사실상 그룹 차원에서 관여한 게 아니냐"는 검찰의 의심과 연결된다. 

검찰은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임원 등 삼성 수뇌부가 어린이날인 작년 5월 5일 삼성전자 서초사옥에 모여 수사에 대비한 증거인멸 방침을 결정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 등에서 증거인멸 정황이 드러났지만, 이를 지시하고 주도한 것은 계열사 수장이 아닌 삼성전자 사업지원TF라는 의심을 법원도 일정 부분 수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삼성전자 사업지원TF는 삼성 측의 부인에도 삼성그룹의 콘트롤타워 역할을 했던 미래전략실의 후신으로 통하는 조직이다.

이 때문에 검찰은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가지고 수사의 칼끝을 삼성 수뇌부를 향해 겨눌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 사업지원TF 팀장(사장)

이에 따라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수장인 정현호 사장의 소환 시기도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분석이 나온다. 

정 사장은 1990년대 미국 하버드대 유학 시절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인연을 맺은 최측근으로 알려져 있다. 

수사 결과에 따라서는 이 부회장의 소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검찰은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작년 검찰 수사에 대비해 삭제한 '부회장 통화결과' 및 '바이오젠사 제안 관련 대응방안(부회장 보고)' 폴더 내 파일 2천100여개 중 상당수를 디지털포렌식으로 복원해 내용을 조사하고 있다.

이에, 삼성전자도 검찰수사에 대해 적극 대응 분위기로 바뀌고 있다. 

삼성전자는 23일 삼성바이오로직스와 관련한 일부 보도에 대해 "진행 중인 수사와 관련해 검증을 거치지 않은 무리한 보도를 자제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밝혔다.

삼성은 "삼성바이오로직스 건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전혀 사실이 아니거나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내용들이 일부 언론을 통해 무차별적으로 보도되고 있다"면서 "이러한 추측성 보도가 다수 게재되면서, 아직 진실규명의 초기단계임에도 불구하고 유죄라는 단정이 확산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이로 인해 관련 임직원과 회사는 물론 투자자와 고객들도 돌이킬 수 없는 큰 피해를 입고 있다"며 "저희는 진실규명을 위해 수사에 성실히 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삼성이 수사 혹은 언론 보도와 관련해 공식 입장을 보도자료로 배포한 것은 상당히 이례적이다.

이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삭제한 파일 중 이 부회장의 육성이 담긴 파일이 있는 것으로 드러나며, 검찰 수사 결과가 나오기 전 유죄로 단정하는 억측 보도를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삼성은 대법원 판결을 남긴 이재용 부회장의 향후 거취에 불리하게 작용할 가능성이 있어 긴장하고 있다.

이재용 부회장은 올해 들어 대내외 바쁜 일정을 보내고 있다.

지난 22일 서울 모처에서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단독 면담한 이 부회장은, 올해 2월에도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아랍에미리트(UAE)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나흐얀 왕세제 등 외국 정상급 인사와 회동하며 삼성의 글로벌 입지 강화에 나서고 있다. 

최근에는 시스템 반도체 투자계획도 내놨다. 문재인 대통령이 시스템반도체 비전 선포식에 참석한다. 

시스템반도체를 3대 중점 육성 산업으로 선정한 정부와 보조를 맞춘 셈이다.

삼성전자는 다소 안정을 되찾는가 했지만 이번 사태로 긴장감을 드런낸 것이라는 평가다. 속수무책으로 당하지 않겠다는 의지다.

재계 관계자는 "삼성전자로서는 검찰이 이재용 부회장으로 수사에 당황스러울 수 있다"며 "그간 이 부회장이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등 선제적 대응을 해왔다. 하지만 이념적 이분법에서 접근하는 현 정부운동권 핵심인사들과의 간극은 여전히 크다"고 지적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향한 검찰의 칼끝이 어떤 결과를 보여줄 것인지 재계는 주목하고 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5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3
ad44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2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