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영상] SK텔레콤-서울시 "완전자율주행 시대 앞당긴다"...대중교통에 5G 접목

기사승인 2019.05.23  11:15:04

공유
default_news_ad2

- C-ITS, HD맵 등 자율주행 인프라 개방해 산학연과 자율주행 생태계 조성

SK텔레콤과 서울시가 서울 시내버스ㆍ택시에 5G 기반 기술을 접목시킨다.

최일규 SK텔레콤 B2B사업단장과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23일 서울 중구 을지로 SK텔레콤 사옥에서 ‘자율주행 시대를 위한 정밀도로지도 기술 개발 및 실증 협약’을 체결했다.

양측은 시내버스ㆍ택시 1700대에 5G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ㆍADAS)를 장착해,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실증 사업 구간의 HD맵 실시간 업데이트 기술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바탕으로 도로시설물 관리시스템과 교통안전서비스 개발 등에도 나설 계획이다.

영상은 SK텔레콤이 서울 C-ITS 실증 구간의 공간정보 및 도로교통 정보를 HD맵에 업데이트 하는 실제 화면 모습이다. 주간, 야간, 날씨에 관계없이 차선, 도로 표지판 등이 바로 판독되는 것을 볼 수 있다.

C-ITS 사업은 5G 네트워크, 차량-사물 간 양방향 통신(V2X) 등을 이용해 미래 교통시대에 필요한 핵심 인프라를 서울 시내 주요 도로에 구축하는 사업이다. HD맵은 차선 정보, 도로 경사도, 속도 제한, 노면 상태 등 모든 공간 정보를 담아 센티미터(cm) 수준의 정확도로 제공하는 고정밀 지도다. 자율주행 핵심 인프라의 대표적인 기술로 평가받는다.

서울시는 이번 협약으로 대중교통 분야 5G 기술을 적용하는 세계 첫 도시가 될 예정이다. 해외의 경우 싱가포르가 이르면 2020년부터 시내버스 등에 자율주행 기술 등을 도입한 5G 기반 버스를 도입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

5G ADAS를 장착한 버스와 택시 1700대는 올 하반기부터 자율주행 시험장이 아닌 서울 시내 일반 도로를 달리게 된다.

서울교통정보센터(TOPIS) 상황실에서 SK텔레콤 직원이 5G 기반 HD맵의 실시간 업데이트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5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3
ad44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2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