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산업은행 등 채권단, 아시아나 항공에 1조6000억원 지원 방안 확정

기사승인 2019.04.23  17:20:39

공유
default_news_ad2

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은 23일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 회의‘ 등을 거쳐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인수합병(M&A) 기간 중 경영안정과 항공기 운항 차질 방지를 위해 영구채 5000억원 등 총 1조6000억원의 채권단 지원 방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재무구조 개선 및 유동성 확보를 위해 5000억원 규모의 아시아나 항공 영구채를 사들이고 보증한도(Stand-by L/C)로 3000억원, 한도대출(Credit Line)로 8000억원을 지원한다.

채권단은 계열주 일가. 금호고속, 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과 특별약정을 체결한다.

매각 무산시 아시아나항공 지분을 채권단이 임의의 조건으로 매도하고 아시아나항공 상표권을 확보하는 등의 내용이다.

금융지원에 대한 담보로 박 전 회장측은 배우자와 장녀가 보유한 금호고속 지분 4.8%, 금호타이어 담보 해지시 박 회장 부자가 보유한 금호고속 보유지분 42.7%를 제공한다.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 지분 33.5%를 담보로 제공하기로 했다.

산업은행은 아시아나항공 M&A를 전제로 금호고속에 대해서 브릿지론 형태로 1300억원을 지원한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채권단은 지원을 통해 시장의 우려를 해소시키는 한편, 향후 M&A를 포함한 아시아나항공의 정상화 작업도 차질없이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소연 기자 financial@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5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3
ad44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2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